Skip to content

세브란스어린이병원을 찾은 덴마크 산타

13.12.2018  07:52

지난 12(), 토마스 리만 주한덴마크대사가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어린이병원을 방문하여 덴마크 제약회사인 노보 노디스크의 임직원들이 준비한옥토 프로젝트(Octo Project)인형들과 덴마크 완구용품 브랜드인 레고에서 기부한 장난감들을 어린이 환자들에게 전달하는 기념식에 참여했다.

이번 사회 공헌 활동은 주한덴마크대사관에서 기획한 것으로, 올해 크리스마스를 병동에서 보내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자 노보 노디스크 임원들이 손수 손작업한 150 개의 옥토 프로젝트 인형과 레고 장난감이 준비되었다. 리만 대사와 산타 복장을 대사관 직원들은 원한 어린이 환자들에게 선물을 전달하며 깊은 시간을 보냈다.

리만 대사는 국내 덴마크 기업들과 앞으로도 옥토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여 많은 아이들에게 따듯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있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앞서 주한덴마크대사관과 노보 노디스크는 지난 9월에도 150개의 옥토 프로젝트 인형을 세브란스어린이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에 기부한 있다.

한편, 덴마크에서 시작된 옥토 프로젝트는 미숙아와 인큐베이터 신생아의 심리적 안정과 감각 발달을 돕기 위해 봉사자들이 문어 모양 인형을 뜨개질하여 신생아 병동에 기부하는 프로젝트이다. 태어나자마자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지내야 하는 미숙아 딸이 안타까웠던 덴마크의 아버지는 손뜨개질 전문 블로거에게 문어 모양의 인형을 의뢰한 것이 시초로 알려져 있다. 인형과 함께 지내던 미숙아 딸은 놀라울 정도로 안정을 찾고 건강해졌고, 이를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문어 인형을 덴마크의 신생아 병동들에 보내기 시작한 것이다. 오늘날 옥토 프로젝트는 유럽을 비롯해 미국과 호주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어 수많은 미숙아들에게 인형이 전달되고 있다.

왼쪽부터) 심소정 세브란스어린이병원 간호팀장, 토마스 리만 주한덴마크대사, 김호성 세브란스어린이병원 원장이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